스펄전의 아침묵상

|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잠간 고난을 받은 너희를 친히 온전케 하시며
굳게 하시며 강하게 하시며 터를 견고케 하시리라.”
베드로전서 5 : 10

[베드로전서 5:10]

여러분은 창공에 아치 모양을 이루며 떠 있는 무지개를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무지개는 그 색상이 눈부실 만큼 아름다울 뿐 아니라 아주 희귀한 색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것은 아주 아름답습니다. 그런데 이를 어쩌면 좋습니까? 그것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금방 있던 무지개가 없어졌습니다. 그 곱고 아름답던 색이 사라지고 대신 양털 같은 구름이 그 자리에 와 있습니다. 하늘은 이제 더 이상 천국의 그 아름다운 색상으로 빛나지 않습니다. 무지개는 그 자리에 그대로 있지 않습니다. 어떻게 그대로 있을 수 있겠습니까? 비가 한 차례 지나간 후 햇빛이 비치면서 잠시 찬란한 광경이 나타났던 것뿐인데 어떻게 그대로 머물러 있을 수 있겠습니까? 그리스도인이 받은 은혜는 그렇게 잠시 동안만 아름다운 무지개를 닮으면 안 됩니다. 늘 머물러 있어야 합니다.
오 성도 여러분, 여러분이 갖고 있는 모든 선한 것이 여러분 안에 늘 있도록 애쓰십시오. 성도다운 모습이 모래 위에 쓰여지지 않고 반석 위에 새겨지게 하십시오! 여러분의 믿음을 “환상이라는 근거 없는 기반” 위에 세우지 말고 위선자의 나무나 풀이나 짚을 다 태우고도 남을 그 끔찍한 불에도 견딜 수 있는 재료 위에 세우십시오! 사랑 안에서 뿌리를 내리고 터를 닦으십시오. 여러분의 확신이 더욱 깊어지고, 여러분의 사랑이 참사랑이 되며, 여러분의 소원이 더욱 간절해지기를 간구합니다. 여러분의 전생활이 안정되고 확립되어 있어서, 지옥의 돌풍이 다 불어오며 이 땅의 폭풍이 다 몰아친다 해도 끄떡없기를 바랍니다. 그런데 “믿음 안에서 굳게“ 서는 이 축복을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 유의해 봅시다. 오늘 본문에서 베드로 사도는 그것을 얻을 수 있는 수단은 곧 고난이라고 지적해 줍니다-”잠간 고난을 받은 너희를.” 거친 바람이 우리 위로 불지 않는다면, 우리의 믿음이 뿌리를 내리지 못할 것입니다. 그런 희망을 가져 봐야 아무 소용없을 것입니다. 너도밤나무 뿌리에 있는 그 굵은 마디와 가지가 왜 그렇게 이상하게 뒤틀려 있는지 아십니까? 그 나무 위로 무수한 폭풍우가 지나갔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볼 때 우리는 그 나무의 뿌리가 얼마나 깊이 단단하게 박혀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우리 성도들도 인생의 모든 시련과 폭풍우를 통해 강하고 견고하게 뿌리를 내리는 것입니다. 따라서 어떤 시련의 바람이 불어오든 절대 움츠러들지 마십시오. 오히려 그 거친 훈련을 통해 하나님께서 여러분에게 오늘 본문에 나오는 축복을 이루고 계신다는 사실을 믿고 위안을 삼으십시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경기도 시흥시 신천동 746-11   Tel : 031-316-0691(대표전화), 316-0693, 316-0694, 317-8591(목양실)
Copyright(c) 2000.2.25   Joowang Presbyterian Community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