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펄전의 아침묵상

| 묵상나눔터 | 정기구독신청 | 인쇄하기 |

“예수께서 가라사대 와서 조반을 먹으라 하시니”

[요한복음 21:12]

성도는 이 말씀 속에서 예수님께 가까이 나아오라는 거룩한 초대를 받습니다. “와서 조반을 먹으라”는 말씀은 주님과 같은 식탁에서 주님과 같은 식사를 한다는 뜻입니다. 때로는 이것이 주님과 나란히 앉아 우리 머리를 주님 가슴에 기대는 것을 의미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잔치가 벌어진 집, 구속이라는 사랑의 깃발이 휘날리고 있는 집으로 초대받아 들어가는 것을 말합니다. “와서 조반을 먹으라”는 말씀은 예수님과의 연합을 연상시켜 줍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과 함께 조반을 먹을 때 우리가 먹을 수 있는 유일한 식사는 바로 예수님 자신이기 때문입니다. 오, 얼마나 놀라운 연합입니까! 이것은 인간의 이성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깊은 연합입니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자는 내 안에 거하고 나도 그 안에 거하나니”(요 6:56). 그것은 또 성도들과의 교제를 즐기라는 초대이기도 합니다. 성도들은 여러 가지 점에서 서로 다를 수 있지만 영적으로는 똑같은 입맛을 갖고 있습니다. 그래서 서로 비슷하다는 느낌은 갖지 못하지만, 우리 모두 하늘에서 내려온 생명의 떡을 똑같이 먹습니다. 예수님과 교제를 나누는 식탁에서 같은 떡을 떼며 같은 잔을 마십니다. 그 사랑의 잔이 죽 돌아갈 때 우리는 엄숙한 약속 안에서 서로 하나가 됩니다. 예수님께 더 가까이 가십시오. 그러면 그 동일한 하늘의 만나를 뗌으로써 생명을 유지하는, 여러분과 비슷한 다른 모든 성도들과 영적으로 아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예수님과 좀더 가까워지려면, 서로에게 좀더 가까워져야 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오늘의 말씀 속에서 모든 성도를 위한 힘의 원천을 봅니다. 우리는 물론 그리스도를 바라보아야 삽니다. 그러나 그리스도를 섬길 수 있는 힘을 얻으려면 반드시 “와서 먹어야” 합니다. 사실 우리는 주님의 이 교훈을 무시함으로써 얼마나 많은 불필요한 연약함을 자초하는지 모릅니다. 우리 중에 이 식사를 조금만 먹는 사람이 있으면 안 됩니다. 그와 반대로 복음의 살과 기름으로 배불리 먹고 힘을 축적하여 온 힘을 다해 주님을 섬길 수 있어야 합니다. 이처럼 오늘의 말씀을 통해 예수님께 가까이 하는 것, 예수님과의 연합, 예수님의 백성들에 대한 사랑 그리고 예수님으로부터 오는 힘을 깨달았습니다. 그렇다면 믿음으로 “와서” 주와 함께 “조반을 드십시오.”

| Tel : 02-796-3217 | Email : swim@swim.org
경기도 시흥시 신천동 746-11   Tel : 031-316-0691(대표전화), 316-0693, 316-0694, 317-8591(목양실)
Copyright(c) 2000.2.25   Joowang Presbyterian Community Church.   All rights reserved.
XE Login